2017년 1월 26일

무엇이었을까?

태껸을 하게 된 이유부터 지금까지 오는 동안 많은 과정이 있었다. 아마 모두들 사연없는 사람은 없을테지만, 요즘들어 바쁜 것같으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구멍이 난 느낌이 들때가 있다. 가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