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칼럼

본문시작

(*.168.0.1) 조회 수 224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안경씌우기라는 손질이 있지만,

위대태껸에서는 안경씌우기는 없고 안경잽이가 있습니다.

 

pickeye.jpg

사진은 어디서 멈추느냐에 따라 자신의 경험을 투영하여 해석합니다.

 

저 역시 조사 중 알게된 내용으로 안경씌운다라는 표현은
제3의 선생님들 중에도 호불호가 갈리던 기술이었습니다.

 

안경은 눈 위에 다시 쓰는 것으로 두 손으로 눈을 찌른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두 손으로 눈을 찌르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지만 활개짓으로 숙달된 눈은 쉽게 찔리지 않는다. 그리고 실제로는 그다지 사용되지는 않는 것인데 굳이 사용할 때는 손가락에 침을 묻혀서 위에서 아래로 죽 내려 훑으면서 찌를 수 있다. 그러나 눈에 대한 공격은 사실상 바람직하지 못하며 눈을 공격하는 척 하다가 발로 다른 곳을 차는 형식이 주축이 된다. 활갯짓을 하여 상대의 시선을 흩뜨려 놓고 공격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주로 상단의 공격에 대하여 위에서 부터 아래로 훑어 막으며 즉시 눈을 찌르는 것이다.
박종관, 송덕기 <택견>

 

설명은 박종관 "택견"의 안경씌우기.

일반적 무술에 나타나는 V하는 사진찍을 때 손가락을 만들어 이지관수(눈찌르기)로 사용하는 방법이었습니다.

 

pickeye_song.jpg


위에서 아래로 걷고 눈으로 간다. 뭐 이런 사진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설명은 위에서 아래로 훑으며 찌르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위대태껸에서는 위에서 아래로 훑으며 안경을 잡아 채 듯, 손 모양을 만들어 눈 앞고리를 찢는 기술로 연습하고 있습니다.

 

안경씌우기는 처음 등장하는 것은 문화재 조사서입니다.

 

태껸에는 현재 명칭이 있는 것들이 있지만, 본 명칭이 없는 기술들 또는 상황에 따라 조금씩 변화하는 카테고리식(분류형) 명칭들이 존재합니다.

 

위대태껸에서는 사용되는 명칭들은

대부분 송덕기 스승님과 정리작업을 시작하던 때,

명칭이 분명치 못하다 생각되는 것들(이럴땐 이 명칭, 저럴땐 저 명칭같은)에 대해 재차 묻고 정리한 것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활갯짓과 걷어내기와 같은 것들은 번호를 붙혀 지칭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결국 유기적으로 움직일 때, 하나의 명칭으로 통합되는 것들입니다.

 


이런 맥락과 비슷하다 볼 수 있습니다.

 

이 동작은 위에서 아래로 훑어 그 다음 아래에서 위로 눈을 향하냐. 훑어서 째놓냐의 관점의 차이로 볼 수 있습니다.

 

"기본으로 설명된 위에서 아래로 훑는다"를 기본으로 위대태껸에선 이 기술을 통해 많은 것들이 파생되어 연습을 합니다.

 

self_pickeye.jpg
안타깝지만. 오전에 상대가 없이 급하게 설명을 위해 셀프 안경잽이
다음엔 잘 준비해보겠습니다..............

 

왜 안경씌우기가 되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위대태껸에서는 송덕기 스승님이 말씀하시고 가르쳐주신대로 위에서 아래로 훑어 내리는 안경잽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경씌운다라는 표현은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앞으로 이런 표현들이 서로에 대해 어떤 방향성을 제시할지 고민해 보았으면 합니다.

 

 


 

덤으로 개인 경험.

제가 고등학교때 다른 무술하던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택견의 안경씌우기는 현대의 기술이다라는 말들이 있었습니다. 이유는 안경은 현대의 것이다라는 주장이었습니다. 안경은 13세기에 제작되어 우리나라에는 조선 선조(재위 1567년~1608년)때 들어왔습니다. 

 

glass_joseon.png


이노옴~ 옛날 사람 무시하냐?! <조선 안경>

 

Who's 구큰타

profile

위대태껸센터에서 태껸을 지도하고
태껸수련을 하며 송덕기 스승님의 직제자분들과 주변인물들을 조사하며,
기준이 되는 기술들을 수집하고 연구하고 정리합니다.

물론, 태껸 전반에 대한 것들도 수집하고 연구합니다.

?

태껸터

태껸에 대한 내용들과 정보들

  1. 옛택견 - 감투바위의 논쟁

    2000년대에 들어서며 택견 원형논쟁이 가속될 때 쯤 이야기입니다. 당시 조민욱의 무예 사랑방에서 논쟁이 많았던 사이트의 게시판 이야기로 이 글(비록 사라졌지만)에서는 송덕기 스승님의 제자로 추정되는 사람들간 견해를 볼 수 있습니다. 지금은 없어진 자...
    Date2020.02.29 By구큰타 Views57
    Read More
  2. 2016년 통합까지는 아니고 합동대회. 제 16회 송덕기옹 추모 대회 한마당.

    https://youtu.be/jjJpo69Tl_M 결련택견협회의 송덕기옹 추모 대회 한마당 방식으로 진행된 경기. 이 경기의 의미는 택견 3개 단체가 참여했다는 점에 있습니다. 경기방식과 주관단체는 결련택견이었지만, 많은 부분 대한택견 소속의 선수들이 입상을 한 경기...
    Date2020.02.27 By구큰타 Views32
    Read More
  3. 내가 아는 택견 노래 두 곡.

    https://youtu.be/ZL5TsgnenXU 얼마전에 검색을 통해 알게된 곡. 가사는 이곳에서 > 링크 클릭 >> 그리고 예전에 논문쓰면서 조사 하다가 알게 된 설영익 선생님의 곡. https://youtu.be/pDDsSp2EOfU 노래도 들어봤는데, 음... 그리고 대한택견에도 한 곡있는 ...
    Date2020.02.26 By구큰타 Views33
    Read More
  4. 도장 선택 가이드북 (개정) - 도장 선택하기 전에 일독해라.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mma&no=112381 또 새해가 됐으니 운동해서 살빼려는 결심을 한 인간들이 있을것이고 지금쯤이면 슬슬 좌절해서 끊어놓은 헬스를 때려치고 맥주나 먹던가, 다른 운동을 알아보려는 놈들도 나올 타이밍임. 이...
    Date2020.02.25 By구큰타 Views60
    Read More
  5. 택견이란 무예에 있어서 전통의 현대화 (상)

    오랫동안 택견이 놀이냐, 무예냐라는 관점에서 단체마다 다양한 의견들을 지니고. 각 단체에 속한 개인마다 의견들이 다양했습니다. https://blog.naver.com/jongnotk/221183050659 하나의 형태를 가지고 이런 해석들이 다양하다는 것은 '정의(定義)'의 불분명...
    Date2019.09.28 By구큰타 Views65
    Read More
  6. 송덕기 스승님의 택견 1회 대회 시범과 태껸무고춤

    한 동안 태껸무고춤은 택견인들 사이에 진위여부의 대상이었습니다. 태껸무고춤이 있다 없다부터 논란은 매우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제와서 택견경기가 다 자리잡은 마당에 택견춤은 필요없다라고 하는 분들도 계신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태껸무고춤은 태...
    Date2019.05.30 By구큰타 Views191
    Read More
  7. 솟구치기, 깡충이패. 트레이닝 방법.

    옛 무술들에 공통적으로 나오는 것들 중에 뛰어들어서, 혹은 뛰어서 상대를 차거나. 상대에게 높이 올라 치는 것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현대 종합격투기(MMA: Mixed Martial Arts) 같은 것들이 나오며 결투, 대결과 같은 양상에서 "저런 기술들은 ...
    Date2019.05.02 By구큰타 Views170
    Read More
  8. 안경을 잡아채 듯, 안경잽이. 안경씌우기가 아니고?

    안경씌우기라는 손질이 있지만, 위대태껸에서는 안경씌우기는 없고 안경잽이가 있습니다. 사진은 어디서 멈추느냐에 따라 자신의 경험을 투영하여 해석합니다. 저 역시 조사 중 알게된 내용으로 안경씌운다라는 표현은 제3의 선생님들 중에도 호불호가 갈리던 ...
    Date2019.04.30 By구큰타 Views224
    Read More
  9. 택견 보유자, 송덕기 스승님의 탄생과 가족관계

    유일하게 생존한 택견의 보유자이며, 현대 택견을 전승한 송덕기 스승님의 기록 송덕기 스승님은 많이 알려진 것과 같이 구한말, 1893년 1월 19일 서울 종로구 필운동(사직동과 건너편, 본적은 내수동)에서 송태희(宋泰熙)의 막내로 태어났셨습니다. 당시 나라...
    Date2019.04.28 By구큰타 Views2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