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상 /

새우 알러지

2017.2.27 / 2 Comments

Profile 구큰타

토요일 저녁에 동대문 롯데리아에서 먹은 새우버거 덕에 지금 제대로 고생하고 있다.

 


이 녀석...

 

명태살로만 만든다는 이야기가 있었고 나 역시 먹어도 아무이상이 없어. "역시 명태살버거"로 인식하고 새우를 먹고 싶을 때, 위안을 삼는 대체제였다.

 

동대문에서 먹을 때, 새우성분이 많았던 것인지...

자다가 무호흡상태가 올 정도로 기도가 부었고. 지금은 온몸이 저릿하고 기운이 없다.

 

절대 이제 새우 안먹음.

 


맨처음 이놈 먹고 20살에 처음 발발했었음. 베트남 새우.

 

여튼 아프다.


Profile

Written by 구큰타

위대에서 태껸을 연구하고 알리는 구큰타라고 합니다. 개인적인 기록이나 의견을 이곳에 정리합니다. 일상도요.



Wysiwyg Wysiwyg

Leave a Comment


2 Comments

Profile 구큰타 2017.2.28 댓글

결국 사서 먹는 중인데 안풀리면 병원가봐야지.

Profile 구큰타 2017.3.1 댓글
약도 안들어서 결국 내과가서 알러지 주사 맞고나니 소변과 땀이 줄줄 나면서 상태 호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