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택견배틀 수원戰에 대한 단상

대학원 교학과 근무의 시작
2011년 8월 19일
2011′ 택견배틀 경기대 전에 대한 단상
2011년 9월 5일
Show all
준비기간은 매니저 구큰타가 봐주지 못해서 아이들끼리 2일간 준비했던 수원전.

수원전에 대한 껄끄러운 신경은 생각보다 엄청났었다.
예선전 비디오 분석때 수원은 매 기간마다 괄목할 만큼 성장하고 있었기에 우리 팀과에 대전 기간을 고려한다면 그 이상 성장해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맴돌았기 때문이다.

시합당일 준비 안된 선수들을 생각한다면 내 카드 사용은 이미 머릿속에 있었지만 최후 만약에라는 것까지 꺼내게 될 줄은 몰랐다.

예상밖의 경고 연속과 그에따른 선수들의 동요와 패는 작은 요인이지만 우리팀을 흔들어 놓았다. 그래서 4번카드는 무조건 룰안에서 최고 안전스킬이라 불리는 것들만 주문하였고 선수들은 다시 안정세를 찾아 겨우 마무리를 지은 느낌이다.

끝나고 형님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 작은 실밥같은 부분까지도 점검하고 지나가야 용인대팀에 대한 이미지를 좀 더 세련되게 다듬을 수 있지 않을까라는 결론만 머리에 남았다.

앞으로 일주일뒤 기록이 어떻게 남을지 모르지만 좀 더 치밀하게 다양한 경우의 수를 준비해야겠다. 준비하는 내용을 선수들에게 주지시키고 그들이 가진 색깔과 기량을 좀 더 극대화 시키는 것이 나의 임무이기 때문이다.

구큰타
구큰타
옛 웃대에 거주하면서 태껸 연구랑 위대태껸연구센터 운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